HOME   LOGIN JOIN SITEMAP
로고
  • 생리
  • 임신
  • 출산
  • 유산
  • 자궁난소
  • 여성질환
  • 다이어트
  • 대표처방전
  • 한의원소개
  • 커뮤니티
  • 온라인상담
  • 1
  • 2
  • 3
  • 4
   
출산 클리닉 산후관리
출산후 찾아오는 통증 산후관리 산후풍
임신전후 철저한 건강 관리로 출산 후유증을 예방합니다.
출산후 몸조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산욕열, 산후풍, 산후통,
요실금, 신우염, 회음부통증, 임신중독증 등 후유증을 앓을 수 있습니다! 아기를 출산했다고 해서 금방 예전의 몸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닙니다. 커진 유방, 불룩한 배, 늘어난 체중 등 모든 것이 제자리를 찾으려면 6~8주의 절대적인 시간이 필요합니다. 때문에 출산 후에는 지친 몸을 추스리고, 회복하는 산후조리 기간이 필요합니다. 산후 6주 뒤에는 회음 절개 부위와 자궁경부가 아물었는지, 유방이나 체중에 변화는 없는지, 산후 이상은 없는지 정기적인 체크가 필요합니다. 특히 이 시기에는 작은 일에도 눈물이 나고 신경이 예민해지기 쉬우므로 산후 우울증이나 산후 나타나는 후유증을 예방하기 위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산후관리 치료
한방에서는 어혈의 제거와 기혈의 보강을 산후관리의 중요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출산후 어혈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를 빨리 제거해 주지 못하면 산후통, 손목, 결림, 탈모 등 산후 트러블이 나타납니다. 따라서 어혈을 제거하는 치료로 빠르게 손상된 자궁내막을 빠르게 회복시켜 줘야 합니다. 또한 40주의 임신기간과 출산후 산모는 정신적, 육체적 기가 허한 상태가 되므로, 어혈 제거와 기혈을 보강하는 한방치료로 산후회복을 빠르게 도와줘야 합니다.
출산후 산후풍치료 우성한의원 산후관리치료 솔루션
출산후 중요한 몸의 변화는 바로 자궁회복입니다. 우성한의원의 산후관리 치료 솔루션은 자궁내 어혈을 제거해 주는 동시에 산모의 기혈을 보충해주고 출산후 나타나는 산후질환을 예방하는데 효능이 탁월한 녹용보궁탕을 원칙으로 합니다. 또한 사지 및 전신 통증을 유발하는 경락 자리에 약침, 침, 추나요법을 병행하여 산후통, 산후풍과 같은 산후질환 유발을 사전에 예방합니다.
산후관리란?
산후관리란 임신에 적응해있던 산모의 몸이 임신 전의 상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출산 후 허약해진 몸과 마음을 예전과 같은 건강한 상태로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으로, 대체로 산욕기라 하여 출산후 6~8주간에 해당됩니다. 특히 이때는 신체 기능이 불완전 상태이기 때문에 적극적인 산후조리를 통하여 정상적인 몸 상태로 회복되어야 합니다.
산후에 한방치료가 필요한 이유는?
• 출산으로 소모된 기혈을 보충 • 어혈제거 • 자궁, 질, 비뇨기계통 회복 촉진 • 산후감염예방으로 모유량감소 예방 • 면역력이 높은 질 좋은 모유 생성 • 근육 관절계통의 강화로 산후풍 예방
출산후 후유증 (산후질환)
산후에는 무엇보다 출산후 나타나는 산후질환에 주의해야 합니다. 출산후 산모는 몸이 쇠약해진 탓에 몸의 저항력과 면역력이 떨어져 세균에 감염이 되기 쉽습니다. 그러다 보니 질이나 자궁부위에 염증이나 방광염 등과 같은 질병에 감염되기 쉽습니다. 물론 시간이 지나면 오로가 많이 사라지고 체력도 회복되어 일상생활을 하기에 무리가 없지만 출산후 산후관리를 잘못하면 오히려 산후풍 등의 질환으로 평생 고생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염증으로 인해 열이 높아지는 증상입니다. 분만과정에서 태반이 떨어져 나간 자궁벽, 아기가 나오는 산욕열 -
길인 산도와 질, 외음부 등에 여러가지 상처가 생기게 되는데 이 상처에 세균이 들어가 염증이 생겨 그 영향으로 오한과 발열이 이틀이상 계속된다. 고열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특히 출산후 피로가니, 고열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특히 출산후 피로가 누적되어 저항력이 떨어졌을 때나 오로의 이상이 있을 때 더욱 심해집니다.
산후풍가만히 있어도 식은땀이 나고 으슬으슬 춥다.
이유없이 땀이 흐르거나 무기력해지고 심리적으로 불안하거나 가슴이 두근거리고 손발의 관절이 뻣뻣해지고 부분적으로 시림, 저림, 통증이 나타난다면 수 있습니다. 출산으로 약해진 몸에 찬바람이 들어가면 냉기가 인체의 각부분으로 이동해 이런 증상이 나타나는데, 산후풍은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시간이 지날수록 악화되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완치될 때까지 치료해야 합니다.
산후통(훗배앓이)- '아랫배가 살살아프다.
아기를 낳고 난 직후 생리통과 비슷한 복통을 겪게 되는데 이것이 산후통입니다. 산후통은 자궁수축때문인데 자궁은 아기가 몸 밖으로 나온 뒤에도 자궁 속에 남아 있는 노폐물을 내보내려고 계속 수축하게 되어 통증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때 통증은 심한 정도는 아니나, 경우에 따라서는 분만후 처음 며칠 동안은 심할 수 있습니다. 특히 모유수유를 하면 자궁수축이 빨라지기 때문에 통증이 더 심해지기도 합니다.
출산시 골반 주위의 인대나 근육이 파열되면서 방광 입구를 조여주는 괄약근이 약해져 자신도 모르는 사이 요실금
Lor. 소변이 흘러 나오는 요실금이 생길 수 있습니다. 흔히 요실금은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알고 있지만 자신도 모르는사이 소변이 나온다.
출산후에도 잘 나타나 산후관리 기간에 충분히 관리해 주지 않으면 세월이 지나 괄약근이 약해져 재발의 위험이 있습니다.
(05)
신우염심한 오한과 고열이 나타난다.
방광에 있던 세균이 신장의 신우로 올라가 생기는 병으로, 출산직전과 직후에는 요도관으로 소변을 보기 때문에 요도를 통해 세균에 감염되기 쉽습니다. 오한과 함께 40도 이상 열이 오르고 허리나 옆구리가 아픈 증상으로 산욕열의 증세와 비슷한 게 특징입니다.
태반찬료적색 오로와 출혈이 계속된다.
태반은 아기가 나오고 난 뒤 20~30분 후에 밖으로 빠져 나옵니다. 그런데 이때 태반이 밖으로 완전히 빠져 나오지 않고 한 부분이 자궁 안에 남아 있는 것을 태반잔류라고 합니다. 따라서 산후 10일 정도가 지나도 적색 오로가 계속되거나 출혈이 심하다면 태반잔류를 의심하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붓거나 고혈압, 소변에서 단백질이 나오는 증상 등은 임식중독증의 증상인데, 이것이 출산후까지 이어지면서 임신중독증후유증 임신중독증 후유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임신 초기부터 임신중독증 증세가 있었거나 심했던 경우 이 혈압, 단백뇨, 부종등이 나타난다. 출산후까지 후유증으로 남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회음부통증회음 절개부위가 아프다.
출산후 2~3일동안 걷거나 앉는 동작이 거북할 정도로 회음부위가 아프고 땅기는 듯한 통증이 나타납니다. 이것은 분만시 절개하고 봉합한 회음과 질 입구 주변의 통증으로 보통 산후 3~4일이 지나면 부기가 빠지고 통증이 가벼워집니다. 그런데 일주일 이상 통증이 계속되면서 붓거나 출혈이 있으면 봉합부분에 염증이 생겼거나 피가 뭉친 것일 수 있으므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필요성
산후조리의 필요성은 임신 중에 발생한 노폐물과 연관성이 깊습니다. 여성이 임신을 하게 되면 체내 노폐물이 증가하게 됩니다. 그래서 출산 후에 산모의 몸은 어혈이 많고 한습이 많으며 허열이 많고 기혈이 적은 상태가 됩니다. 그런데 어혈은 비정상적인 경로에 쌓인 혈액으로 정상적인 기혈순환을 방해하고, 차갑고 습한 한습은 산모의 하체와 관절을 침범하여 산후복통, 산후 출혈을 비롯하여 사지 및 전신 통증을 유발합니다. 따라서 출산 후에는 반드시 어혈을 제거한 후 기혈을 보양하는 산후조리가 필요합니다.
• 체중증가와 몸의 변화 • 여러 호르몬 분비로 인한 신체밸런스 변화 관절과 골반의 변형 출산후 급격한 자궁의 손상
이름
연락처 - -
일시
문의사항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이미지 글자를 입력
개인정보의 이용목적
동의함
개인정보의 수집항목
동의함
개인정보의 이용기간
동의함
문자수신동의
동의함
전체 약관에 동의 합니다.